회사 생활을 4년이나 해놓고도, 배운 것이 무엇인지 한 번 정리할 기회를 갖지 못했다.

오늘도, 내가 퇴직하던 시점의 나를 다른 누군가와 비교해보면서, 내가 그 순간에 어떻게 정리를 하는 것이 좋았을까... 다시 돌아보게 됐다. 분명 얻은 것이 있고, 배운 바가 있을텐데 짧은 시간에 입말로 정리하는 능력이 부족한지라, 긴 호흡을 가지고 하루 이틀 글로 정리하다보면 좋을 것 같다. 또 이런 내용들을 후배들에게 전달하고, 선배들에게 읽혀주는 기회가 있다면 그것도 나온 사람으로서의 도리가 아닐런지????? (물음표를 많이 넣자)


퇴직 무렵, 그룹장님을 비롯한 윗분들이 조직에 도움될 고언을 하고 가라고 그리도 채근하였지만, 사실 그 무렵에는 그런 생각을 할 정신적 여유가 없었다. 또, 나도 충분히 적응을 할만큼 하고 일어나다보니 더 이상 무언가 '이상하다' 라고 생각할만큼 그 환경이 낯설지가 않았던 것도 문제였다. 고언을 할래도, 할 수가 없었다. 


이제 4,5 개월이 지나고, 새로운 환경에 몸담았으니 그룹장님 말씀마따나 '부채의식'도 가져보고, 과거를 정리하는 기회로 삼아야겠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