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원래는 얼마전까지 정류장 안내를 요런 LED로 했었는데,

경기도에서인지, 아니면 용인시에선지 차안에 이런 LCD디스플레이를 앞 뒤로 두 개 달아서 정류장 안내를 시작했다.

image

마치 지하철의 그것을 보는 것 같아서, 나름 괜찮다고 생각이 들었음.

이전 정류장과, 다음 정류장도 미리 볼 수 있어서 좋고. LED는 흘러가는 텍스트다보니 찾기가 쉽지 않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버스에 앉아서

생각 2011. 10. 31. 23:04
집으로 돌아오는 버스에서, 하린이 또래정도의 어린 남자아이를 포대기에 둘러업은 할머니 한 분을 보았다. 요즘의 멋쟁이 엄마들과는 달리, 정말 우리 시대에나 볼법한 포대기로 아이를 들쳐업은 할머니는 뒷문 바로 앞자리에 아이를 업은채로 앉아계셨다. 비교적 빠글빠글한 파마머리에 붉은색 비닐잠바, 그리고 강렬한 대비를 이루는 파란색 포대기에 생뚱맞은 핸드백이, 보는 나로 하여금 여러가지 생각이 들게 하면서 그냥 살짝 울적한 마음도 든다.

아마도 이 늦은 시각에 시내버스 한켠에 할머니와 함께 오른 그 아이는, 어린이집 한구석에서 어디론가 일을 나간 엄마를 기다리다가 할머니 등에 업혀 돌아오는 길일지도 모른다. 멋쟁이 엄마들이 쓰는 '애기띠'는 오십견으로 고생하는 할머니가 쓰기에는 무리가 있었을테고. 

무엇보다 내 마음이 짠했던 것은 아마도 그 아이의 몸놀림 때문이었던 거 같은데, 두어살 짜리라고 보기 힘들만큼 할머니 등에 업혀서, 아니 꽂꽂히 붙어서 어리광하나 없이 가만히 주위를 둘러보고 묵묵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이었다. 

그 모습을 보고 있자니, 아마도 그 아이에게 이런 것이 얼마나 익숙한 것이었는가를 되돌아보게 되고, 여태 버스한번 지하철 한번 제대로 탄 적이 없는 우리 집 아이를 떠올려보며 이 풍경이 주는 생경함과 측은함이라는 것이 내게 묘하게 다가오는 것이다. 

우리 집에 자동차가 생긴 것은 내가 초등학교 3,4학년 때였다. 그 전까지는 물론이지만, 그 후로도. 엄마와 어딘가를 나갈 때에는 자가용을 타고 이동하기보다는 시내버스 한 켠에 앉아 30분이고 40분이고 그렇게 이동했었다. 물론, 엄마가 운전을 못했기 때문일 수도 있지만, 내가 중학교때 5천원정도 거리를 택시탔다고 아버지에게 무척 혼이 난 걸 보면, 그 때 그 시절에 우리가족은 버스 정도의 대중교통으로 움직이는 걸 당연하게 생각했던 것 같다.

그 할머니와 손자의 풍경을 보면서 내가 다시금 놀라는 것은.
내 어릴 적의 경험들에도 불구하고, 지금 내가 그런 모습을 '측은하게' 느끼고 있다는 점이었다. 왜냐면, 그걸 측은하게 느낀다는 것은 나와 그들을 철저하게 타자화 하고 있다는 뜻이고, 은연중에 나와 다른 사람들. 나와 다른 계급이라고 내 머릿속에서 금을 긋고 있었기 때문이다.

대중교통이 충분히 타기 편해서, 그리고 엄마와 아이들이 안전하게 탈 수 있는 환경이 될 수만 있다면야, 내가 이런 복잡한 생각도 안 하겠지. 비가 와도 하나 젖지 않는 지하 주차장에서 카시트에 폭신하게 앉아서 이리저리 오다니는 우리집 아이를 떠올려보면서, 나는 천상 미안하다는 생각만 가지고 버스에서 내렸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기사 아저씨의 현란한 캘리그래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이동식 광고

들여다보다 2011. 3. 14. 07:21


출근버스 타려고 아파트 정문앞에
나왔더니 떡하고 서있는 트럭. 얼마전엔가 뉴스를 보니 너무 현란한 광고용 버스는 규제를 한다고 하던데, 저런건 괜찮은건지 모르겠다. 광고 효과대비 비용은 제법 저렴한 편이라 사실 각종 유흥업소나 선거철 유세용으로 더 많이 쓰이기는 하는데, 아파트 단지 앞에 그것도 출근하는 사람들 버스기다리는 맞은 편에 세워둔 광고트럭이 얼마나 효과를 볼지는 미지수.

근데 아마 저 트럭 맨날 저기 세워 두는 거 같은데 어쩌다 광고알바 며칠 뛰는 걸지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신뢰와 보완

들여다보다 2009. 10. 12. 20:13

image

요즘 대형 관광버스에는 네비게이션이 기본 두 개는 설치되는 분위기인 듯.
워낙 다양한 종류의 행사(?)를 다니다보니, 한 업체만의 소프트웨어로는 커버가 되지 않는 음영지역이 생기는 데 대한 일종의 보완인 거 같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image

분명 저 붉은 램프는 버스나 트럭의 후방 브레이크 등인데…
저게 어째서 저기에 있는 것일까…
궁금하다 궁금해.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image

기사 아저씨가 손수 만든 카세트 테이프 rack.
두꺼운 틀에 스펀지를 촘촘히 끼워서 테입들이 고정될 수 있도록 제작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image

image

통근 버스에 실려있는 정수기 위에, 왠 탱탱볼이 하나 끼워져있다.
차가 움직일 때마다 정수기 안에 물이 흔들리다보니 (유체의 진동은 제법 대단하다!) 저렇게 옆으로 철판 가이드가 있어도 아마 소리가 나거나 해서 끼워놓았지 싶다.

우리집 안방 창문도 차 지나가는 소리에 덜덜 거려서 탱탱볼을 끼워볼까 생각중이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image

안경 쓴 사람들은 버스타고 가다가 잠이 오면, 마땅히 안경을 벗어둘 곳이 없다.
그래서 궁여지책으로 안경을 걸어놓는 것이 바로 저 고무줄(?). 어디는 금속파이프로 되어 있는 버스도 있던데, 커튼 흘러내리지 말라고 해놓는 것인지, 아니면 손이 심심하니까 뭐라도 잡을 게 있으라고 해놓는 것인지 모르겠다. 여튼, 요긴하게 쓰이고 있는 버스 창가의 고무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