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전 시립미술관에서 있었던 '이종상 현대미술전' 을 축하하는 각계 각층의 화환들. 화백의 놀라운 예술혼과는 걸맞지 않는 싼티가 줄줄 흐른다.

누가 저런 스타일을 시작했을까? 도통 변하지도 않고, 변할 기미도 없는, 플라스틱 리본과 궁서체의 글자들. 변화가 필요하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