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물시장 입구

동대문에 있었던 풍물시장이 신설동으로 옮겼다. 동대문에 있을 적에는 가본 적이 없어서 사실상 나는 첨 가보는 건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생각보다 잘 해놨다.

재래시장의 현대화를 어떻게 가능하게 할 것인가? 이러한 프로젝트가 어제 오늘의 얘기는 아니었지만 신설동 풍물시장은 그 적절한 대답이 될 것 같았다.

DSC_0009

10시부터 개장인데, 딱 10시에 들어갔더니 점포의 반의 반도 열지 않았다. 10시 반이 되자 점포의 70% 정도가 여는 것 같았다. 아직 이사온 초기라 그런지 여기 저기서 마무리 덜 된 공사도 진행중이었고, 상인들도 조금은 스스로가 낯설어하는 분위기도 있었다.

복층구조

복층 구조로 이루어진 풍물시장은 총 8개의 동으로 나눠지고 각 동마다 노랑동, 주황동, 초록동, 빨강동, 보라동 과 같은 색깔로 이름이 나누어진다. 그리고 그 색깔별로 적당한 업체 분류가 이뤄져 있으나 업주들이 구비한 물건이 그렇게 완벽하게 카테고리로 나뉘어질 만큼 질서정연한 것은 아니다. 패션 소품은 어딜 가나 드문 드문 볼 수 있는 것이고, 골동품이나 전자제품 카테고리는 비교적 뚜렷하게 모여있구나 하는 인상을 받았다.

image

초록동 전경 DSC_0010

복층구조임을 모르고 처음 1층을 방문했을 때는 생각보다 넓지 않은 시장 구조에 조금 놀라기도 했다. 원래 풍물시장에 들어선 개개 점포라는 것이 반평 될까말까한 넓이가 전부인 것은 알았지만 그걸 다 모았도 이거 밖에 안 되나 싶어서 말이다. 허나, 아랫층 윗층을 모두 고려한다면 제법 넓은 시장이고, 쇼핑하는 입장에서는 훨씬 더 편리한 구조요, 대지를 많이 차지하지 않으니 서울시에서도 간편했을 것 같다.

DSC_0012

관광안내소가 아예 시장 한복판 (1층에서 2층 올라가는 계단 사이) 에 만들어져 있다. 물론, 아직은 이사도 덜 끝난 마당이라 오픈하지 않았지만, 외국인들의 관광코스로 활용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학교 다닐 적에 이병종 교수님과 대전 은행동에 있던 중앙시장을 돌았던 기억이 난다. 그게 5~6년 전인데도 시장 돌아가는게 영 아니올시다였던 걸 생각해보면, 그 때 그 상인들이 아직 자리를 붙이고 있을런지도 미지수. 그렇다고 모든 재래시장이 이 풍물시장같은 혜택을 누리기도 어렵지 않을까. 오히려 풍물시장 같이 희소성이 있는 장터야 달리 천적이 없는 편이지만, 일반 재래시장은 대형마트 등살에 이런 호사를 누릴 기회도 없지 싶다.

DSC_0004 DSC_0002

마지막 사진은 시장 앞에 서 있던 중국제 3륜차. 번호판은 거의 오토바이 번호판 같은데... 뒷모양은 마티즈2 에 가깝고. 크기는 정말 앙증맞다.

하지만 디자인 공부한 사람으로서 이런 사생아 같은 디자인을 만나면, 아무리 귀엽고 자시고 간에 화부터 치밀어 오르는 것은 어쩔 수 없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